메인콘텐츠 바로가기

한남, 안동 농산물가공식품 특판전 "보기 좋은 음식이 건강에도 좋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작성자 관리자 작성일날짜 18-04-09 18:09 조회527회

본문

11.jpg

 

22.jpg

 

33.jpg

 

천연색소를 사용한 영양가공식품 

항산화물질 안토시아닌 함유 

 

[중앙일보 밴쿠버 - 표영태 기자] 세계적으로 천연건강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대표적인 천연색소 가공식품들이 캐나다에 우수성을 과시하기 위한 특별한 행사를 갖고 있다.

 

한국의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한국천연색소산업화 센터(이하 센터, 이사장 정우석)는 6일부터 12일까지 티브라더스와 협력 하에 한남슈퍼 버나비점과 써리점에서 안동 농식품 특판전을 갖는다.

 

천연색소 및 약용작물 산업 연구개발과 관련 기업의 육성지원을 목적으로 안동에 설립된 센터는 그 동안 연구개발한 천연색소 기술을 적용한 농식품의 해외 진출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에 밴쿠버를 방문하게 됐다.

 

T-브라더스의 테리김 회장과 센터의 정 이사장은 수출 마케팅 지원협력을 통하며 국민건강증진과 지역경제발전에 기여하고, 천연색소 및 우수 농특산물 수출 유통활성화 향상을 위하여 함께 노력하자는 내용의 업무협약식를 가졌다. 이에 따라 T-브라더스는 천연색소와 안동시의 우수 농특산물의 캐나다 현지로의 수출과 마케팅 지원을 하고 이에 따른 홍보와 판촉지원을 하기로 했다. 이 협약식에는 안동여성영농조합법인 이다경 대표와 경북통상주식회사의 이순형 해외특판부 직원 등이 참석했다.

 

이런 협약에 따른 첫 행사로 한남슈퍼에서 이번에 안동 농식품 특판전을 갖게 됐다. 이번에 특판전에 참여한 제품은 천연색소로 만든 한과를 비롯해 선식, 김 등의 다양한 가공식품이 포함됐다. 즉 안동의 대표적인 특산물의 하나인 마 가공식품을 비롯해 말랭이, 자색고구마 음료, 안동 국시, 국떡, 시래기 등 다양한 안동 가공식품 등이다.

 

정 이사장은 세계적으로 천연색소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는 시점에 한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약용작품 재배지가 있는 안동에 국산 천연색소 기술 발전과 상용화를 위해 센터가 설립됐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은 현재 천연색소에 있어서, 중국의 저가 색소들이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에 수출되고 있어 이를 타계하기 위해 센터는 고기능의 고급 천연색소 추출 기술을 개발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안동에서 재배되는 약용식물이나 특용 작물인 치자, 자소엽, 그리고 자색 고구마 등에서 항산화 물질로 각광 받는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천연색소를 생산하기에 이르렀다.

 

천연색소를 활용한 가공식품 사업을 하는 이 대표는 "한과는 한국에서는 고급 식품으로 가격보다는 영양과 품질에 의해 경쟁력이 있다""영양소가 많은 차별화된 한과 등으로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이사장은 "센터는 R&D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천연색소 디딤돌 사업을 시작으로 농가와의 계약재배 등을 통해 농가의 소득향상을 도모하고 있다""이번 밴쿠버 특판 행사를 기화로 한인과 현지인의 트랜드에 맞는 제품군을 개발하고 차별화를 위한 브랜드 개발 등 목표 수출 전력품목에 대한 수요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